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국 사퇴” 전·현직 대학 교수,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

기사승인 2019.09.19  16:23:26

공유
ad50

전·현직 대학 교수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19일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 모임(이하 정교모)이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정교모는 조국 장관 임명으로 사회 정의와 윤리가 무너졌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장관이 아니라 사회 정의를 세우고 국민적 동의를 받을 수 있는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하라”라고 요구했다.

이 자리에서 발표된 시국선언서는 온라인을 통해 전국 290개 대학 전·현직 교수 3396명의 서명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교모는 선언서를 통해 “온갖 비리 의혹을 받고 있고 부인은 자녀 대학원 입학을 위한 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까지 됐음에도 문 대통령은 조국 교수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해 사회 정의와 윤리를 무너뜨렸다”라고 주장했다.

조국 장관의 딸 조모씨의 논문 제1저자 논란에 대해 정교모는 “오랫동안 연구 생활에 종사하는 교수 입장에서는 말이 안 되는 것이며 수년간 피땀을 흘려 논문을 쓰는 석·박사 과정의 학생들을 조롱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교모 측은 시국선언을 통해 서명에 참여한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다음 주로 일정을 미뤘다. 이날은 시국선언을 위한 중간보고 결과 발표라고 설명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