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옹성우가 완성한 최준우'란 말 감동"...'열여덟의순간' 옹성우의 최애 반응

기사승인 2019.09.18  10:51:45

공유
ad50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으로 첫 연기 활동을 무사히 마친 배우 옹성우의 화보와 인터뷰가 마리끌레르 10월호에서 공개됐다.

공개된 화보 속 옹성우는 블랙 실크 셔츠와 러플 블라우스 등 다양한 룩을 완벽히 소화하는 한편, 오버핏 수트를 착용하면서도 세련된 핏을 선보이며 촬영에 적극적으로 임했다.

최근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종영을 앞둔 소감을 묻자 옹성우는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16부(마지막회) 대본에 '같이 시작을 하고 함께 해나갈 수 있어서 좋았다'는 감독의 코멘트를 보고 '끝이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답했다. 또한 "감독님을 만나서 다행이라고 말하고 싶다"는 그는 연기하는 내내 감독과의 대화를 통해 드라마의 대한 이해와 몰입도가 높아졌다며 감사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5개월 간 연기를 한 준우라는 캐릭터에 대한 질문에 "저는 설명적이에요.", "그런데 준우는 설명을 하지 않아요. 감동을 눌러 담고 담다가 한 번에 얘기해요."라며, 연기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그럼에도 준우라는 캐릭터를 연기하기로 마음먹은 이유에는 단번에 "매력있었어요."라고 확신에 찬 대답과 함께 "성장해 나간다는 점도 좋았어요. 저도 성장을 해야하는 시기에 만난 준우의 이야기가 마음에 닿았어요."라며 애정을 드러내었다.

또한, 그는 연기에 관한 반응 중 특별히 기억에 남는 말로 '옹성우가 완성시킨 최준우'라는 해시태그를 언급하며 "그 말을 보고 엄청 감동받았어요. 최준우라는 캐릭터는 결국 제가 완성시키는 거지, 누가 완성시킨 걸 따라하는 게 아니잖아요"라며 준우와 감정이 맞닿은 듯한 감정이 들 때의 희열감을 잊을 수 없다며, 드라마 속 열 여덟살에서 끝난 준우가 지금처럼 잘 자라주길 희망했다.

옹성우의 화보와 인터뷰는 마리끌레르 10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마리끌레르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