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 특별공연까지 폐막...亞 4개국 사로잡은 매력

기사승인 2019.09.17  10:23:24

공유
ad50

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의 특별 공연이 지난 15일 뜨거운 환호 속 막을 내렸다. 초연 이래 한국, 중국, 일본, 대만 4개국에서 공연되며 한국 창작 뮤지컬의 가능성을 말했다.

이번 특별 공연은 한국관광공사의 주최로 ‘2019 웰컴대학로-웰컴씨어터’(이하 ‘2019 웰컴대학로’) 일환으로 9월 5일부터 15일까지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 2관에서 진행됐다.

사진='마이 버킷 리스트' 마지막 공연 모습

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는 시한부 소년 해기와 양아치 로커 강구 두 소년이 좌충우돌 버킷 리스트 수행기를 통해 방황하는 청춘을 위로하고 스스로를 치유하는 과정을 섬세하게 그린다.

지난 2014년 초연 이래, 2017년 일본과 중국에서 3년 연속 공연되며 아시아 대표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사랑받고 있다. 특히 지난 8월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쇼케이스에는 2000명의 관객이 몰리며 한국 창작 뮤지컬의 새로운 가능성을 입증했다.

2019 웰컴대학로 특별 공연의 일환으로 진행된 공연은 2개 국어(일본어, 중국어) 자막 서비스를 제공해 많은 외국인 관객의 호응을 얻었다.

사진='마이 버킷 리스트' 마지막 공연 모습

이번 특별 공연에서는 초, 재연과 해외 무대에서 호평 받은 김남호, 주민진, 김지휘, 박시환, 문남권 등 최고의 실력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더욱 밀도 높은 공연을 선보여 매회 기립박수가 터져나오는 등 국내 및 해외 관객들로부터 극찬 받았다.

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는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을 넘어 새로운 세계화 가능성을 제시하며 총 16회의 특별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한국 뮤지컬의 세계화에 한발짝 다가선 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의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