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헬로네이처 새벽배송 재사용포장재 '더그린박스' 소비자 관심↑

기사승인 2019.09.17  10:05:32

공유
ad38
ad48

최근 새백배송 시장에 친환경 소비 바람이 불고 있다.

온라인 푸드마켓 헬로네이처가 올해 4월 업계 최초로 선보인 친환경 배송 서비스 더그린배송의 이용자 비중이 새벽배송 전체 주문 건수의 절반을 넘겼다. 

사진=헬로네이처

헬로네이처는 그간 새벽배송 업계의 고민이었던 과도한 포장을 원천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기존에 한 번만 쓰고 버려야 했던 종이, 스티로폼 박스 대신 재사용이 가능한 더그린박스를 도입했다.

월별 이용 비중을 살펴 보면 테스트 기간이었던 4~6월엔 새벽배송 주문 건수의 24% 수준에 불과했지만 서비스 지역을 서울과 수도권으로 전면 확대한 7월엔 35%로 증가했으며 8월 43%에 이어 9월 들어서는 56%까지 껑충 뛰었다.

신청자 수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시행한 7월 대비 8월 신청자 수는 89.7% 신장했으며 9월에도 전월 대비 177.7%로 매월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3개월 간 월평균 신청자 수는 4000여 명에 이른다.

사진=헬로네이처

이러한 폭발적인 수요에 힘입어 헬로네이처가 최초 준비한 더그린박스 1차 물량이 이미 지난달 최대 사용치에 도달해 급히 물량을 2배 이상 늘렸다. 향후 이용 고객의 증가 추이에 맞춰 올해 말까지 이전 물량의 5배까지 확보할 예정이다.

더그린배송이 시행 반년도 안돼 이렇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이유는 최근 환경보호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데다 보관 및 사용 만족도 역시 높은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새벽 배송을 자주 이용하는 김송이(40, 서울 구의동)씨는 “환경오염에 대한 부담을 덜어줄 뿐만 아니라 매번 포장재를 별도로 분리해 버려야 하는 불편도 해소해준다”며 “또, 테이핑이 없어 지퍼로 쉽게 여닫고 간편하게 접어서 보관할 수 있어 처치 곤란한 다른 배송 박스에 비해 굉장히 편리하다”라고 말했다.

사진=헬로네이처

실제 자체 서비스 만족도 조사 결과, 친환경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9점, 이용 편의성은 4.5점의 평가를 받았다. 지금도 SNS에서 박스 디자인, 보관 편리성, 부자재 친환경성 등에서 이용자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더그린박스의 회수율(다음 구매 시 반납)은 96%에 달할 만큼 이용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안정적인 운영이 이뤄지고 있다. 이 외에도 합성수지인 폴리머 아이스팩 대신 환경에 완전 무해한 물과 전분, 재생종이로 만든 더그린팩을 사용하고 있으며 부자재도 기존 비닐, 은박에서 내수성과 보냉력을 확보한 기능성 재생종이로 전면 교체했다.

헬로네이처 오정후 대표는 “최근 전세계적인 화두인 환경보호에 대한 성숙한 소비 의식이 국내에서는 새벽배송 시장을 중심으로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친환경 소비 환경을 강화해 나감으로써 소비자 만족도는 물론 사회경제적 효익도 함께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