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재인 대통령, 황교안 대표 삭발식 전 재고요청 “염려와 걱정”

기사승인 2019.09.16  18:08:26

공유
ad50

문재인 대통령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식에 대한 염려의 뜻을 전달했다.

16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황교안 대표의 삭발식 직후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황교안 대표가 삭발식 장소) 청와대 분수대 앞으로 가서 황교안 대표님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염려와 걱정에 대한 말씀을 전달 드렸다”고 전했다.

강기정 수석은 황교안 대표의 삭발식 직전 만남을 가지고 “삭발에 대한 재고를 요청드린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황교안 대표는 “조국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는 답변만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강기정 수석은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라는 대답을 하고 발길을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강기정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 회의 직후 염려와 걱정의 뜻을 나타내자, 황교안 대표의 비서실장인 김도읍 의원에게 전화를 해 '국회로 직접 가서 만나 뵙고 대통령의 뜻을 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만나지 않겠다'는 답을 받았다고 고민정 대변인은 밝혔다.

또 분수대로 직접 가 만나겠다는 뜻도 거절 했다며 “이후 춘추관에서 기자들에게 상황을 설명하려고 했는데 황교안 대표를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강기정 수석이 바로 분수대 앞으로 가서 황 대표를 만나서 대통령의 말씀을 전달했던 것“이라고 전후 상황을 설명했다.

황교안 대표의 삭발 원인을 청와대가 어떻게 진단하고 판단하냐는 질문에는 “그에 대한 말씀은 없었다”라며 “민생현안이 무척 많은데 이런 것을 그냥 두는 게 아니라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서로가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