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독'품은 세븐틴, 청량→다크로 승부수 띄운다 "대상 받고 싶다"(종합)

기사승인 2019.09.16  18:08:18

공유
ad50

세븐틴이 '독'을 품고 돌아왔다. 기존의 청량함을 버리고 내면의 두려움을 콘셉트로 '승부수'를 띄웠다. 세븐틴은 이런 변화를 "자연스러운 이음새"라고 했다.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은 1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정규 3집 앨범 'An Od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An Ode'는 새로운 세계로의 확장을 꿈꾸며 도전을 예고했던 디지털 싱글 'HIT'과 연장선 상에 있는 앨범으로, 'Ode(시)'를 통해 화자가 메시지를 은유적으로 표현하듯 세븐틴 또한 그들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다양한 방식으로 녹여내 '세븐틴이 보내는 선율'이라는 특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에스쿱스는 "1년 10개월만에 돌아왔다. 세번째 정규라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오랫동안 치밀하고 계획을 잘 짜고 준비한 앨범이다. 이번 앨범이 승부수라 생각하고 독을 품고 준비했다"며 남다른 컴백 소감과 포부를 전했다.

타이틀곡 '독:Fear'은 묵직한 베이스 사운드 기반의 R&B 장르로 두려움의 감정을 '독'으로 표현했다. 세븐틴은 '독'이라는 치명적인 존재를 세븐틴만의 치명적이고 절제된 섹시함으로 선보인다.

우지는 "이번 앨범을 통해서 변했다고 보실 수 있는데 저희는 자연스러운 이음새라고 생각한다. 어떤 이야기를 가장 잘 할 수 있을까, 우리에게 맞는게 뭘까. 저희가 밝은 것, 에너지 넘치는 모습, 슬픈 장르는 많이 보여드렸다. 하지만 내면의 무서움, 두려움을 보여드리지 않았다.  확실히 장르적인 확장을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멤버들은 이번 타이틀곡 콘셉트에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를 디노로 꼽고는 "저희 멤버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막내"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세븐틴은 이번 앨범 발매에 앞서 두번째 월드투어 서울 공연을 개최하며 그 시작을 알렸다. 공교롭게도 해외의 첫 시작은 일본 오사카다. 이날 승관은 "일본에서 저희를 기다려주는 많은 캐럿분들이 있다. 공연을 잘 하고 와야겠다는 생각만 있다"고 생각을 전했다.

두번째 월드투어도 진행, 최근에는 선공개곡 'HIT'으로 활동하며 미국의 빌보드와 포브스 등에 주목받았다. 글로벌 영향력을 끼치는 만큼 해외 시상식에서 수상에 대한 욕심도 있을 터. 이날 앞서 조슈아는 그래미, AMA등의 해외 유명 시상식에서 무대를 하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세븐틴은 "저희가 독을 품었지만 이번에는 순위 욕심보다는 멋진 작품과 퍼포먼스를 보여드리면 그만으로도 좋을 것 같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호시는 "요즘은 멤버들의 소중함이 커져서 13명으로 오래가고 싶다. 오래오래 음악하고 싶다"며 멤버들에 애정을 드러냈다. 에스쿱스는 "매번 활동 끝나고 저희끼리 되돌아보는 시간이 있다. 그때 후회가 남지 않는 멋진 활동이었다는 생각이 들면 좋겠다"고 바랐다.

반면 민규는 "개인적으로 물질적도 욕심을 내서 팬분들에게 세븐틴으로서 자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우지 역시 "저희끼리 우스개소리로 대상 받고 싶다는 말도 했다. 하지만 저희의 업적을 위해서라기 보다는 저희 캐럿을 더 높게 올려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했다. 이어 "조슈아형이 얘기한 것 처럼 미국의 큰 시상식도 한국의 시상식도 모두 목표다. 저희의 위상보다는 캐럿들을 위한 목표"라고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에스쿱스는 "오랜만에 들려드리는 정규인만큼 그 어느때보다 활발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월드투어도 몸 건강히 잘 다녀와서 다음 앨범도 잘 준비하겠다"고 계획을 전했다. 그러면서 에스쿱스는 "더 많은 팬들을 찾아뵙기 위해서 앞으로 일정을 더 늘려갈 계획"이라고 기대감을 안겼다.

한편 세븐틴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라운드테이블 김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