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름아 부탁해' 이채영♥김사권 엇갈린 사랑 "더 좋아하는 사람이 지는 것"

기사승인 2019.09.12  21:03:50

공유
ad50

이채영과 김사권이 평행선을 그리고 있다. 

12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연출 성준해/극본 구지원)에는 주상미(이채영)와 한준호(김사권)가 주상원(윤선우)의 아들 문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1TV ‘여름아 부탁해’ 방송 캡처

이날 주상미는 한준호에게 왕금희(이영은)와 아들 서여름(송민재)에 대해 수시로 보고하라고 했고 한준호는 "싫은데요. 일일이 보고할 생각 없으니까 믿고 싶으면 믿고 말고 싶으면 말아요"라고 답했다.

주상미는 기가 막혀 "엄마한테 이야기해요? 당신이 금희랑 여름이 외국으로 빼돌릴 생각하고 있다는 거"라고 협박했고, 한준호는 "그러고 싶으면 그래요. 그러면 여름이, 처남 아인거 확 밝힐 테니까"라고 응수해 긴장감을 높였다.

그러나 얼마 가지 않아 주상미는 한 수 접고 들어갔다. 주상미는 "조건 없이 준호 씨 말 믿을게요"라고 말했고 "더 많이 좋아하는 사람이 질 수밖에 없다는 말, 절감해요. 그래도 어쩌겠어요. 당신 절대 놓칠 수 없으니까 내가 참는 수밖에"라고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주상미는 "대신 약속 하나 해줘요"라며 "이번 일만 해결되면 우리 다시 아이 갖고 잘해보는 걸로요"라고 요구했다.

한준호는 잠시 주저했고 "상미 씨랑 나 사이에 약속이란 게 소용 있을까요?"라고 대답한 후 다 포기한 얼굴로 "그럽시다. 그래야 하니까요 우리"라고 말하고 자리를 떠났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