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간곡한 부탁 통했다...아들 추적할 단초 얻어

기사승인 2019.09.12  20:46:36

공유
ad38
ad48

윤선우가 아들을 추적할 힌트를 얻었다.

사진=KBS 1TV ‘여름아 부탁해’ 방송 캡처

12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연출 성준해/극본 구지원)에는 주상원(윤선우)이 보육원 원장의 아들을 찾아가 따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보육원에 큰 화재가 일어나 주상원의 아들이 죽었다고 말했던 남자는 "어쩔 수가 없었다. 전직 형사라는 사람이 찾아와 '누가 와서 김지석에 대해 물으면 무조건 죽었다고 하라'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남자는 "안 그러면 도박으로 감방에 처넣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주상원이 "(아들) 지석이가 보육원에 있었냐"고 묻자 "그것도 모른다. 보육원은 아버지가 운영했다"고 답해 주상원을 답답하게 했다.

그러자 주상원은 "제발 좀 도와달라"면서 "당신도 자식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죽은 줄 알았던 아들이 살아있는 심정을 한 번만 헤아려달라"고 해 남자의 마음을 움직였다.

남자는 그를 찾아왔던 전직 형사라는 사람의 인상착의를 설명해줬고 주상원은 머리를 굴리기 시작했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