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조국 부인-검찰 공방..."유출된 정보로 방어권 무력화“ vs ”언론사 자체취재”

기사승인 2019.09.12  20:24:51

공유
ad38
ad48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피의사실 공표를 거론하자 검찰이 이에 반박하는 등 날선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3일 검찰이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씨 연구실 압수수색에 나선 가운데 정씨의 연구실 문이 굳게 닫혀있다/사진=연합뉴스

정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보도들에 대해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있었던 수사관계자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이 여과 없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검찰이 수사정보를 누설했다는 문제제기다.

최근 사모펀드의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가 펀드에서 투자받은 웰스씨앤티 최태식(54) 대표에게 거짓말을 종용하는 녹취록이 공개된 것을 비롯해 증권사 직원 김모(37)씨가 자신의 요청으로 동양대 연구실 PC를 반출했으며 서울 방배동 자택 PC의 하드디스크 교체에도 동원됐다는 내용의 보도를 문제삼은 것으로 보인다.

정교수는 "언론도 수사와 관련된 내용을 당사자에게 확인해 줄 것을 요구하고, 답변하지 않으면 마치 확정된 사실인 양 왜곡해서 보도하고 있다"며 "이는 언론을 통해 사실상의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형사사법절차를 통해 가려져야 할 진실이 일부 언론에 의해 왜곡되고, 그 과정에서 피의자의 방어권이나 반론권은 무력화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정 교수는 보도들에 대해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 제 입장은 검찰 조사나 법원의 재판 과정을 통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때까지 수사과정에서 있었던 정보가 유출되거나 일부 유출된 정보로 진실을 왜곡해서 보도하는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12일 "정상적인 수사 공보조차 곤란할 정도로 수사보안에 각별히 유의하고 있다"며 수사정보 유출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관련 기사 자체로도, 해당 언론사가 사건 관계인이나 그 변호인을 인터뷰하는 등 독자적으로 취재한 것이 명확하고, 그 취재 과정은 검찰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