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미혼 직장인이 추석에 듣기 싫은 말 1위 ‘결혼은 언제?’…기혼은

기사승인 2019.09.12  08:35:11

공유
ad38
ad48

미혼 직장인들이 올 추석 연휴 중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 1위에 ‘결혼은 언제쯤?(41.3%)’을 꼽았다. 반면 기혼 직장인들은 ‘연봉은 얼마나 받니?(34.5%)’란 질문을 가장 듣기 싫은 말로 꼽았다.

잡코리아가 한가위를 앞두고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3192명을 대상으로 ‘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들이 추석에 듣고 싶지 않아 하는 말은 성별,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미혼 직장인의 경우 성별과 관계없이 남녀 모두 ‘결혼은 언제쯤 할 거니?’를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이라고 꼽았다. 특히 미혼 남성에게서 ‘결혼은 언제쯤?’을 듣고 싶지 않다는 응답이 응답률 42.4%로 높게 나타났다. 이어 ‘연봉은 얼마나 받니?(27.6%)’, ‘애인은 있니?(24.4%)’가 차례로 2, 3위를 차지했다. ‘저축은 좀 해뒀니?’와 ‘살 좀 빼야(찌워야)겠다’를 듣고 싶지 않은 응답이 각각 16.0%의 응답률을 얻어 공동 4위에 올랐다.

미혼 여성 역시 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은 ‘결혼은 언제쯤?(39.9%)’이었다. 또 ‘저축은 좀 해뒀니?(23.0%)’, ‘살 좀 빼야(찌워야)겠네(22.3%)’, ‘연봉은 얼마나 받니?(21.9%)’, ‘앞으로 계획이 뭐야?(20.9%)’도 듣고 싶지 않은 말로 꼽았다.

기혼 직장인들이 듣기 싫어하는 말도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기혼 남성들이 추석에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은 ‘연봉은 얼마나 받니?(40.3%)’가 차지한 가운데 ‘저축은 좀 해뒀니?(25.5%)’, ‘직급이 뭐니?(25.0%)’가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너네 회사는 탄탄하니?(21.4%)’, ‘앞으로 계획이 뭐야?(15.3%)’도 기혼 남성들이 듣기 싫은 말이었다.

기혼 여성들이 추석에 듣기 싫은 말은 ‘연봉은 얼마나 받니?’와 ‘살 좀 빼야(찌워야)겠네’가 똑같이 24.6% 씩의 응답률을 얻어 공동 1위에 올랐다. 이어 ‘자녀는 언제쯤?(22.8%)’, ‘벌써 가게? 하루 더 자고 가지(21.9%)’, ‘저축은 해뒀니?(21.1%)’도 듣고 싶지 않은 말이라고 답했다.

한편 취준생들이 추석에 듣고 싶지 않은 말은 ‘취업’으로 요약할 수 있었다. ‘취업은 언제 할거니?’가 45.8%의 높은 응답률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좋은 데 취업해야지(26.9%)’, ‘앞으로 계획은 뭐야?(26.7%)’, ‘아무개는 OOO에 취업했다더라(18.7%)’ 등 취업과 관련한 질문은 물론 덕담조차 듣고 싶지 않은 말 1~4위를 모두 휩쓸었다.

대학생들은 전망, 진로에 대한 질문을 불편하게 느끼고 있었다. 대학생들이 추석에 듣기 싫은 말 1위를 ‘앞으로 계획이 뭐야?(24.9%)’가 차지했으며 ‘졸업하면 뭐할 거니?(22.9%)’, ‘너네 학교(과) 전망은 밝니?(22.2%)’가 차례로 2~3위에 올랐다. 이어 ‘취업은 언제 할 거니?(21.8%)’, ‘살 좀 빼야(찌워야)겠네(21.5%)’, ‘좋은 데 취업해야지(20.3%)’ 등도 대학생들이 듣기 싫어하는 말로 꼽혔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