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라디오스타' 윤종신 하차에 제작진 12년 사진 담은 액자+전미라+라익 영상편지

기사승인 2019.09.12  00:13:32

공유
ad38
ad48

'라디오스타' 제작진이 윤종신의 '이방인 프로젝트'를 응원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출연해 '윤따의 밤'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라스' 제작진은 윤종신의 '이방인 프로젝트'를 응원하며 12년간 방송 모습으로 그의 액자를 만들어 선물해 감동을 안겼다.

이어 윤종신은 '이방인 프로젝트' 발표하며 발매했던 '이방인'을 부르기 위해 무대에 올랐다. 이때 아내 전미라와 아들윤라익의 깜짝 영상편지가 공개됐다.

전미라는 "오빠 안녕. 결혼하면서부터 시작했던 '황금어장' 코너의 프로그램이 하나의 방송이 됐다. 오랫동안 사랑 받았던 것에 대해서 생각해보면 굉장히 감사한 일들뿐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오빠가 기억할지 모르지만 결혼하자마자 나한테 시합다니면서 이방인으로 살아봤다는 것을 부럽다는 듯이 물어봤을 때 나는 이 상황을 애견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전미라는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나는 누구보다 오빠가 하는 일 한마음으로 응원하고 있고 지지하고 있다. 가서 많이느끼고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는계기가 되길 바랄게"라고 응원했다.

아들 라익이는 수줍은 듯 "외국에 있는데 미국 가서 총 조심하고 소매치기 당하지 말고 술 마시지 말고 잘 지내고 아빠가 좋은 나라에 있을 때 놀러갈게"라며 편지를 마쳤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