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송해 "평양 '전국노래자랑' 당시, 출연자와 일절 말 못하게 했다"

기사승인 2019.09.11  23:46:13

공유
ad38
ad48

송해가 과거 평양에서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11일 방송된 MBN 추석 특집 다큐 '송해야 고향 가자'는 '송해 고향 땅 밟기' 프로젝트로 기획된 2부작 추석 특집 다큐로, 93세 희극인 송해의 고향 가기 소동극을 통해 남과 북의 현주소와 한 인간의 희망과 비애를 조망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 송해는 과거 평양에서 최초로 '전국 노래자랑'을 개최했던 당시에 대해 "출연자가 (북한)그쪽 사람인데 출연자랑 말을 일절 못하게 하더라. 사람이 만났으면 얘기를 해야는데 고향 사람도 못 만났다"며 아쉬워했다.

송해는 "고향은 커녕 평양 시내도 제대로 돌아다니지 못했다. 내 팔자가 이렇구나 단념해야는데 그게 안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송해는 "당시 한복을 한벌 해갔다. 어머니는 안 계실 것 같고 누이 동생이 버티고 있으면 주려고 했는데 줄 데가 있어야지"라며 "희망이 아주 끊길 수는 없다. 아직 못f으니까"라며 고향과 북에 있는 가족들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