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한국당 박성중 "'다음' 조국 기사 댓글조작" 주장...카카오 "패턴 감지無"

기사승인 2019.09.11  18:02:30

공유
ad38
ad48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이 과거 드루킹 일당이 벌인 댓글조작이 다시 시작된 정황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가운데 박성중 의원)

11일 한국당 미디어특위위원장인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언론 보도에 따르면 포털 사이트 ‘다음’ 뉴스 기사에 달린 문재인 대통령 옹호 댓글이 올라온 지 3분 만에 이미 추천수 7428개, 비추천수 669개가 달린 현상이 포착됐다”며 댓글조작 정황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9일 오전 11시 31분에 송고된 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관련 기사를 댓글 조작 의심 기사로 지목했다. 해당 기사가 포털에 노출된 지 3분 만인 오전 11시 34분에 문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댓글에 수천건의 추천수가 올라갔다는 게 박 의원의 주장이다.

박 의원은 “해당 기사의 댓글의 경우 10초 동안 추천·비추천이 각각 7664개, 685개까지 치솟은 뒤 약속이나 하듯 동시에 멈췄다”며 “추천 대 비추천 비율은 정확히 91대9를 유지했다”고 했다. 이어 “실시간 검색어 조작에 이어 댓글 추천수 조작 의심 사례들까지 보면 친문(친문재인) 여론조작 세력들이 조국 관련 의혹을 덮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다음을 운영하는 카카오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내부 확인 결과 기계적 추천 등 어뷰징으로 볼 수 있는 패턴은 감지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또한 “다음은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어뷰징 패턴 분석과 제어 시스템을 마련해뒀다”며 “동일 ID별 댓글 작성 횟수와 찬반 횟수, 연속 선택 등의 제한 기준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