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전통-현대 결합 흥미진진 개·폐막작 공개

기사승인 2019.09.11  17:39:06

공유
ad38
ad48

올해 2019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IIFF)의 개막작과 폐막작이 공개됐다. 과거의 영화유산과 문화유산을 현대적인 시각으로 재해석한 특별한 작품들이 선정됐다.

사진='꼭두 이야기' 스틸

먼저, 개막작은 필름 콘서트 '꼭두 이야기'(2018)로 김태용 감독과 방준석 음악감독이 국립국악원과 함께 만든 공연 '꼭두'를 영화로 옮긴 작품이다. 할머니 몰래 꽃신을 내다 판 남매가 이승과 저승을 연결하는 4명의 꼭두와 함께 다시 꽃신을 찾으러 가는 여정을 담는다.

특히, 이번에 선보이는 '꼭두 이야기'는 영화 상영과 함께 20여 명의 국립국악원 악단의 라이브 연주가 더해진 ‘필름 콘서트’로 국내외에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그리운 사람을 떠나보내는 전통 장례 풍습에 영화적 상상력과 국악 및 전통 무용의 멋스러움이 더해져 다채로운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사진='청춘의 십자로' 스틸

아울러 2019 IIFF의 대미를 장식할 폐막작은 변사 공연 '청춘의 십자로'(1934)이다.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한국영화이며 ‘문화재 제488호’로 지정된 안종화 감독의 작품으로 고향을 떠나 새로운 삶을 위해 경성으로 온 세 청춘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 작품은 2007년 복원, 공개된 후 변사(무성영화해설사), 밴드 라이브 연주, 배우들의 뮤지컬 공연을 결합한 복합문화공연으로 재탄생했다. '청춘의 십자로'의 변사 공연은 80여 년 전 과거와 현재를 이어보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2019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IIFF)는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전주 한옥마을을 배경에 둔 국립무형유산원에서 개최되며 모든 영화 관람과 행사 참여는 무료이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