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신카이 마코토 ‘날씨의 아이’, 10월 개봉 “약속 지키기위한 결정” [공식]

기사승인 2019.09.11  13:27:39

공유
ad38
ad48

최근 반일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개봉을 앞둔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날씨의 아이’ 측이 공식 입장을 전했다.

11일 애니메이션 ‘날씨의 아이’(감독 신카이 마코토) 배급을 담당하고 있는 미디어캐슬 측이 개봉일과 관련 입장을 전했다.

‘날씨의 아이’ 측은 개봉일이 10월 30일로 확정되었음을 밝히며 강제징용 배상에 대한 우리 대법원의 판결에 일본이 경제제재를 일삼으며 악화된 양국의 상태를 언급했다. 이어 “문화 콘텐츠 업계에서도 이 문제를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라며 “실제로 몇몇 일본 관련 작품이나 프랜차이즈 영화의 개봉, 공개시기가 무기한 연기 또는 잠정 보류되기도 하였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언어의 정원’, ‘너의 이름은’ 등으로 국내에도 두터운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날씨의 아이’ 개봉에 이목이 집중됐다. 이 점에 대해 ‘날씨의 아이’ 측은 “올보부터 10월초 개봉을 목표로 하고 꾸준히 준비를 해오던 저희는 이러한 시국의 국민적 정서에 대해 동가하면서 조심스러운 입장과 걱정을 안야애했고, 기본적인 마케팅도 중지한 채 상황을 지켜보았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민적 정서와 사회적 분위기에 대한 존중을 해야 한다는 생각과 더불어, 무작정 개봉만 연기하는 결정 또한 책임 없는 행동이라는 생각이 공존하는 시간이었습니다”라며 “약속한 시기가 점점 다가오는 시점에서 저희는 결정을 내려야만 했고 수많은 고심 끝에 최대한 약속을 지키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습니다”라고 밝혔다.

결국 당초 계획한 10월초가 아닌 한달가량 늦춰진 10월 말 개봉을 확정한 데 대해 “처음 약속한 날짜를 지키지 못한 것에 본 영화를 기다린 팬들과 관객분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합니다”라며 “동시에 무기한 연기나 잠정보류가 아닌 연내 개봉이라는 선택이 각 시민사회에서 벌이고 있는 캠페인과 사회적 분위기에 부합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가진 많은 분들에게도 고개 숙여 송구함을 전합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영화와 관련 “단지,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새로운 세계가 그려진 영화 '날씨의 아이'가 젊은 청춘을 위로하고,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하고자 하는 창작자 본연의 마음으로만 전해지기를 바라고 있습니다”라고 당부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