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오정세, 이런 게 리얼! 사랑과 전쟁 ‘사자부부’

기사승인 2019.09.11  13:04:12

공유
ad38
ad48

오정세와 염혜란이 ‘士(사)자 부부’로 만난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는 안경사 노규태(오정세)와 변호사 홍자영, 사자 부부가 등장한다.

남 보기엔 참 알짜인 사자 부부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속 빈 강정이다. 오정세의 말을 빌리자면 “규태는 동네에서 제일 시끄럽고 제일 많이 참여하는 허세 가득한 인물”로 “그런 마음 깊은 곳에 외로움이 깔려있고, 그래서 사랑과 관심에 목말라 있는 아이 같은 어른”이다.

옹산 차기 군수가 되겠다며 온갖 철없는 허세를 부리고 다니는 규태도 성의 소유자, 홍자영 앞에 서면 한없이 작아진다. 염혜란은 “규태는 남편이라기보다는 아들이다. 밖에 내놓기 불안하고 가끔은 낯 뜨겁다. 머리를 굴린다고 애를 써도 내 손바닥 안이다”이라고 표현했다.

“아홉을 가져도 하나가 없어서 외로운 인물”인 자영은 철없는 남편을 묵묵하게 지켜왔지만, 규태의 카드 내역서에 매번 동백(공효진)이 운영하는 가게 ‘까멜리아’가 찍혀 나오며 배우자의 유책 수집 전문 변호사인 자영의 촉이 곤두서기 시작한다.

그러나 이들 부부의 실제 촬영장 분위기는 “웃음을 간신히 참으며 연기하고 있다”는 정도로 화기애애하다. 15년 전 무대에서 연기하는 염혜란을 보고 반했다는 오정세는 “15년 만에 이루어진 만남에 설레고 기대된다”고 전했다.

염혜란 또한 “워낙 좋아하는 배우라 같이 연기하는 재미가 있다”며 “드라마는 서로에게 이미 소원해졌고, 위기가 닥친 상태로 시작되기 때문에 꽁냥꽁냥 케미를 보여드릴 순 없겠지만, 각기 다른 리듬이 만들어내는 색다른 케미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 더불어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와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의 차영훈 감독이 ‘백희가 돌아왔다’ 이후 3년여 만에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사랑의 온도’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9월 18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팬엔터테인먼트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