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경덕 교수, IOC 위원들에 '욱일기 퇴치' 호소 "도쿄올림픽 전범기 응원 안돼"

기사승인 2019.09.11  11:24:12

공유
ad50

‘전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는 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 및 205개국(한국 제외) 전 위원들에게 “도쿄올림픽 욱일기 응원 절대 안 된다”는 메일을 보냈다.

사진=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제공

11일 서 교수가 보낸 메일은 2022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서 올림픽 때 ‘욱일기’ 응원을 허가한다는 방침에 따른 대응전략 차원에서 보낸 것이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일본의 욱일기는 과거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강조했으며 특히 욱일기가 어떤 깃발인지에 대한 영상도 함께 첨부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올림픽 헌장 50조 2항에 명시된 어떤 종류의 시위나 정치적 행위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점을 다시금 강조하며 욱일기 사용의 문제점들을 조목조목 짚었다”고 덧붙였다.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최근 이에 대해 미국 CNN 등 많은 외신에서 기사화를 했으며 특히 중국 누리꾼들도 욱일기 응원에 대한 반대운동을 펼치고 있는 중이다. 서 교수는 “1년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에서의 욱일기 응원은 반드시 막아야만 한다. 그러기 위해선 욱일기에 대한 같은 아픔을 가지고 있는 많은 아시아 국가들의 네티즌들과 함께 공조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만약 세계인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도쿄올림픽 때 욱일기 응원을 강행한다면 세계적인 논란을 만들어 욱일기가 '나치기'와 같은 전범기임을 전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지난 10년 동안 FIFA(국제축구협회) 등 세계적인 기관 및 글로벌 기업에서 사용했던 욱일기 디자인들을 퇴출시키는 등 많은 성과를 거뒀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