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사람이좋다’ 서효명 “엄마 박찬숙, 늘 강한 척…마음 아팠다”

기사승인 2019.09.10  22:48:57

공유
ad38
ad48

서효명이 엄마 박찬숙에 대해 말했다.

10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는 서효명이 엄마 박찬숙의 여린 모습을 되돌아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박찬숙은 남편이 직장암으로 대수술을 하며 어려움 시기를 겪었다. 병원에서 어떻게든 남편을 살려달라고 애원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결국 남편은 3년만에 세상을 떠났다.

두 아이들을 키워내야 했던 박찬숙은 다시 기운을 차려 사업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이 역시 파산신청을 하게 됐다. 당시를 떠올리며 박찬숙은 “제조업을 하는 친구의 권유로 사업을 하게 됐는데 대표로 내세울 수 있는 사람으로 저를 선택한 거죠”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사업은 부도가 났고, 친구는 도망을 가 버렸다. 집에 차압 딱지가 붙고 그야말로 하루하루가 두려움의 연속이었다. 최악의 생각도 했었다는 박찬숙은 “우리 애들 생각이 나는 거예요”라며 자신을 일으킨 것이 두 아이들이라고 고백했다.

비록 당시에는 어린 나이였지만 이런 순간을 곁에서 지켜본 서효명은 “(엄마가) 강하다고 생각했는데 점점 세월이 갈수록 강한 척한 거일 수도 있겠다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런 생각이 들면 마음이 아프죠”라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