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윤선우 아들 찾기에 코웃음 “잘 살고 있겠지”

기사승인 2019.09.10  21:03:31

공유
ad50

김사권과 윤선우의 신경전이 그려졌다.

10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부탁해’(연출 성준해/극본 구지원)에는 주상원(윤선우)과 한준호(김사권)의 날선 신경전이 그려졌다.

사진=KBS

주용진(강석우)은 허경애(문희경), 주상미(이채영)가 주상원의 아들을 찾는 걸 방해하고 있는지도 모른 채 필요한 모든 것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때 주용순(임채원)은 “누가 방해하는 거 아니야?”라고 전후 상황이 이상하게 돌아가는 것을 의심했다.

마침 한준호가 귀가하고, 주상원과 함께 식탁에 앉게 됐다. 한준호는 뻔히 상황을 알면서도 “아이 찾는 건 어떻게 돼가고 있어?”라고 주상원에게 물었다. 곧 찾을 거라는 주상원의 말에 한준호는 “곧?”이라고 비웃듯 말했다.

주상원이 “왜요? 제가 제 아이 찾는게 싫으세요?”라고 묻자 한준호는 “싫긴, 그럴 리가 근데 그 아이 어디서 잘 살고 있을 수도 있지 않아? 어디 좋은데로 입양돼서 좋은 부모 밑에서 잘 살고 있을지도 모르는 거 아니냐고”라고 전했다.

이에 주상원은 “그래서 찾지도 말라고요?”라고 반응했고 한준호는 “누가 그러래? 처남 내가 분명히 말하는데 처남은 내 손아랫사람이야 무슨 손아랫사람이 말끝마다 토를 닮아 기분나쁘게”라고 언성을 높였다. 하지만 주상원은 “근데 매형도 손윗사람답게 말이나 행동 좀 조심하시죠 트집 잡힐 일 하지 마시고요”라고 반박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