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양의계절’ 최성재, 오창석-윤소이 의심 “네들끼리 짠 거 아니지?”

기사승인 2019.09.10  20:23:47

공유
ad50

오창석, 윤소이가 최성재의 의심을 샀다.

10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연출 김원용/극본 이은주)에는 최광일(최성재)이 윤시월(윤소이)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사진=KBS

최광일은 지민이에게 “지민이 아빠한테 화난 거 알아, 아빠가 잘못했어 그러니까 아빠랑 같이 집에 가자”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민이는 “아빠 때문에 화난 거 아니에요”라며 “당분간 엄마가 보고 싶지 않아요”라고 선을 그었다.

채덕실(하시은)은 보란 듯이 최광일 앞에서 지민이를 데려갔다. 최광일은 뭔가 석연찮은 기분에 집으로 돌아와 윤시월에게 “아무래도 이상해 지민이 말이야 설마 네들끼리 짜고 지민이 빼돌리려는 거 아니지?”라고 물었다.

윤시월은 애써 놀란 마음을 추스르며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야”라고 반문했다. 최광일이 추궁하는 말에도 윤시월은 “지민이 입장에서 생각해봐 당신이라도 나같은 어마 이해할 수 있겠어?”라고 되레 화를 냈다.

혹여나 오태양(오창석)에게 자신의 출생의 비밀을 말하지 않았냐고 의심하자 “미쳤어? 지금 지민이 문제만으로도 이렇게 괴롭고 힘들어죽겠는데 오태양, 최광일 당신 둘이 바뀌었다는 그런 이야기를 내가 어떻게 해 내가 그것까지 알고 있다는 게 밝혀지면 오태양도 지민이도 어머니 나 가만두지 않을 거야”라며 “이제 내가 아버지한테 빌고 싶은 심정이야 그것 만은 밝혀지지 않게 서로 조심해 달라고”라고 학을 뗐다.

그러나 의심이 풀리지 않은 최광일은 최태준(최정우)에게 “정말 오태양이 모르는 걸까요”라고 불안한 기색을 드러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