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나경원 아들, 고교시절 논문 제1저자 “연구 도와줄 수 있냐고 연락받아”

기사승인 2019.09.10  11:31:39

공유
ad38
ad48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논문 청탁 의혹이 불거졌다.

10일 노컷뉴스 단독보도에 따르면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 김모씨가 고등학생이던 지난 2015년, 미국에서 열린 학술회의 때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는 현재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씨가 고등학교 때 참여한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된 것과 결을 같이한다. 이에 논문 참여 특혜 의혹의 소지가 있어 이목이 집중됐다.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이 제1저자로 참여한 논문 형식으로 쓰여진 포스터 제목은 ‘광전용적맥파와 심탄동도를 활용한 심박출량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다.

포스터가 발표된 학술의회는 의생명공학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는 컨퍼런스로 전해졌다. 다음해 김씨는 예일대 화학과에 진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신저자 윤형진 서울대학교 의대 교수는 CBS노컷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김모 학생(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이 미국 뉴햄프셔에서 개최되는 과학경진대회에 참여하고 싶은데, 이를 위한 연구를 도와줄 수 있느냐는 연락을, 평소 친분이 있던 나경원 의원으로부터 받았다”라고 전했다.

또 “학생은 여름방학 기간이던 2014년 7월 중순부터 8월 초까지 저희 실험실에 출석해 연구를 수행했다”라며 “비교적 간단한 실험연구였고, 실제 학생은 스스로 데이터 수집과 분석 등을 수행했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이 결과를 과학경진대회에 출품,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이후 학술의회에 포스터 발표까지 하게 됐다는 것.

문제는 해당 논문에 김씨와 함께 공동저자로 등재된 인물들이 모두 서울대 의공학과 소속이라는 점이다. 고교생 연구자는 김씨가 유일하다.

다만 윤형진 교수는 나경원 원내대표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친분이라고 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