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홍익표 "윤석열 '조국 낙마시켜야 된다는 뜻으로 말했다'는 제보 있어"

기사승인 2019.09.09  10:30:59

공유
ad50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을 낙마시켜야 된다는 뜻으로 말을 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9일 홍 수석대변인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조국 후보자와 가족과 관련한 수사에 대해 )검찰 내부에 관련된 여러 가지 증언이 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 스스로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낙마시켜야 된다는 뜻으로 말을 했다'는 제보가 있다. 물론 이것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런 얘기들이 계속 흘러나오는 것은 검찰 내부에 그런 논의가 있었고 의도가 있다는 것"이라며 "그런 의도를 윤석열 검찰총장 스스로가 잘라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렇지 않으면 계속 윤 총장을 둘러싼 정치적 의도가 계속 반복적으로 유언비어처럼 또는 진실인 것처럼 나온다"며 "이 때문에 저는 늘 여러 차례 브리핑과 논평도 했지만 아직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기대감을 버리지 않고 있다고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제대로 검찰개혁을 하려면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해야 된다"며 "하지만 그 수사방식이 민주적이고 인권적이어야 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수석대변인은 조 후보자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수사방식이 매우 이례적이고 비정상적이라고 평가하며 "지금 서울중앙지검의 특수부 전원이 수사에 투입됐다. 그 외에 반부패팀 등 검사가 추가로 최소 20여 명 이상에서 많게는 30여 명정도 투입됐다고 한다. 권력의 핵심실세와 재벌 대기업이 연계된 대규모 권력형 게이트의 경우 이 정도 검사가 투입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는 사모펀드와 관련한 수사를 하다가 특별한 것이 나오지 않으니까 자녀가 고교에서 대학을 진학할 때 제출한 자기소개서에 특수부 검사가 한 줄 한 줄 밑줄을 쳐가면서 자기소개서 내용의 진의가 맞는지 파악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지적하며 "지금 우리가 보기에는 범죄혐의를 입증하려는 것보다 인사검증에 영향을 미치려고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조 후보자에 대한 검찰의 수사 착수는 옳지만 수사 행태가 비인권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 후보자가 아니라 대통령의 친·인척이라고 하더라도 수사해야 하는 것은 맞다. 그것을 하지 말라는 것은 아니다”며 “지금과 같이 이것저것 다 수사해서 걸리는 대로 하는 별건 수사와 수사정보 유출 같은 경우 검찰의 가장 나쁜 비인권적 수사형태다. 윤 총장이 제대로 검찰개혁을 하려면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하되 그 수사방식이 민주적이고 인권적이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번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장에는 검찰 수사관련 자료들이 공개된 바 있다. 특히 한영외고 생활기록부 같은 경우는 조 후보자의 딸 본인과 검찰밖에 없는 수사자료다. 하지만 서울교육청 확인결과 로그를 한 한영외고 교직원이 있었다.

홍 수석대변인은 "저희로선 확정적으로 할 수 없는 것, 말씀을 드릴 수 없지만 우선 김진태 의원이 포렌식이라는 것을 얘기했다. 포렌식이라는 것은 포렌식 할 수 있는 기관, 그리고 포렌식 자료 자체가 도대체 검찰 외에 어디서 나왔을까, 이런 생각하고 있고 그 다음에 두 번째 지금 여러 가지 정보들이 계속적으로 유출되는데 정보 이렇게 소스가 나올 수 있는 데가 검찰 이외에는 없다. 예를 들면 어제 갑자기 또 정경심 교수의 동양대 CCTV 자료라든지 이런 것들이 사실 다 지금 검찰이 압수수색을 했을 걸로 보인다. 아니면 이것을 학교가 의도적으로 흘렸다는 건데 그건 상식적이지 않고 예를 들어서 생활기록부 문제는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건 나이스 시스템, 우리 학교교육정보관리시스템에 중대한 어떤 위기를 불러온 사항인데 이게 유출된 것이다. 물론 초기에 본인과 수사 당국, 그 다음에 그 외 한영고 교직원이 그것을 열람했다, 이렇게 지금 나오고 있는데 만약에 이러한 것들 검찰이 스스로 저희들이 말씀드린 건 대부분의 것은 저희가 수사기관이 아니기 때문에 물증이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검찰의 과거 수사방식 뭐 우리가 익히 알고 있지만 2009년 5월 노무현 대통령 서거 당시 검찰이 어떻게 했는지는 이후에 수사 결과 다 드러났지 않았나. 일종에 정치적 의도 갖고 계속 언론에 흘려서 언론은 받아쓰기 하는 그러한 보도를 만들어왔는데 그러한 트라우마 속에서 똑같은 패턴을 보인다. 지금. 그게 아니라면 빠른 시일 내에 만약 한영외고 직원이 만약에 봤다, 그래서 그게 야당으로 유출됐다, 그 고리를 찾아내야한다. 저희들이 얘기하는 건 내부조사를 하든 관련자 조사를 하든 검찰행위가 아니라는 걸 입증하는 게 윤석열 검찰총장이 해야 될 일이라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