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배가본드' 문정희, 출세 욕망 캐릭터로 180도 변신...치명적 눈빛+농염 비주얼

기사승인 2019.08.30  08:52:34

공유
ad50

문정희가 치명적인 팜므파탈을 장착한, 무기 로비스트 제시카 리로 변신했다.

‘의사 요한’ 후속으로 오는 9월 20일 첫 방송 될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재삼)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문정희는 수무기 로비스트이자, 세계적인 방위산업체 ‘존엔마크’ 아시아 담당 사장 제시카 리로 나선다. 천문학적 액수의 돈과 보이지 않는 파워가 오가는 로비스트 세상에 발을 들인 후 내재됐던 욕망을 폭발시키며 승승장구하는 인물. 문정희는 비밀을 간직한, 치명적인 팜므파탈 로비스트의 면모를 표현하기 위해 말꼬리, 호흡, 어투마저도 조정하는 파격적인 연기변신으로, “역시 문정희”라는 감탄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이와 관련 문정희가 블랙&화이트 시스루룩을 입고 농염한 매력을 드러내고 있는 ‘첫 포스’가 포착됐다. 먼저 블랙 시스루의 문정희는 지그시 눈을 내리깐 채 깊은 생각에 잠긴 듯 우아한 분위기를 풍기다가 이내 의미심장한 미소를 드리운 표정으로 묘한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는 터. 반면 화이트 시스루를 입은 사진에서는 허리춤에 손을 받치고 누군가를 향해 금방이라도 분노를 쏟아낼 듯 강렬한 눈빛을 발산하는 카리스마로 시선을 압도하고 있다.

문정희의 ‘팜므파탈 로비스트 변신’ 장면은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스튜디오에서 촬영됐다.

문정희는 촬영 직전까지도 대본에서 손을 떼지 않고 대사와 지문을 꼼꼼히 체크하며 치밀하게 감정선을 만들어가는 등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이어 카메라 앞에 선 문정희는 도도한 표정부터 세밀한 손동작까지 꼼꼼히 연구한 흔적이 느껴지는 관록의 연기로 제시카 리의 매력을 폭발시켰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따뜻하고 사람 냄새나는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문정희가 ‘배가본드’를 통해 180도 다른 매력의 캐릭터를 선보이며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를 그려낼 수 있을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문정희는 “‘배가본드’ 대본을 펼친 순간부터 한 순간도 눈을 떼지 않고 푹 빠져들어 읽었다”며 “드라마의 거대한 스케일과 탄탄한 스토리에 시청자 여러분들도 흠뻑 빠지셨으면 좋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는 당부를 전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문정희는 강인한 성격의 캐릭터 사이에서 조금도 뒤지지 않는 독보적 카리스마로 현장을 압도하고 있다”며 “탄탄한 연기력의 문정희가 탄생시킨 팜므파탈 제시카 리가 안방극장을 매료시킬 것을 확신한다”고 전했다.

한편 ‘배가본드’는 오는 9월 20일 첫 방송된다.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