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문준용, 조국 딸 논란에 "최소한 실명은 까지말자"...누리꾼 엇갈린 반응

기사승인 2019.08.30  07:09:11

공유
ad38
ad48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논란을 언급했다. 누리꾼들은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문씨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는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며 살아왔을 텐데, 그간 충분히 훌륭한 성과를 이루며 살아왔음에도, 사람들은 그의 노력을 말하지 않고, 그의 부모만 말하고 있다"고 조국 딸 논란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어 "사람들은 아마 그를 조국 딸로 기억할 것이다. 사람들 머릿속에 부정적인 이미지는 지워지지 않을지도 모르며 심지어 누명도 쓰는데, 그중 몇 가지는 인터넷에 영원히 남아 그의 이름으로 검색될 것"이라며 "그걸 믿는 사람의 수가 아주 많을 것이다. 앞으로 자신의 실력을 증명하는 것은, 한참을 달려야 자랑할 만한 성과를 얻을 수 있는, 아직 졸업도 못한 젊은이에게는 오랫동안 버거운 싸움이 될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또한 문씨는 "세상은 이렇게 밖에 작동할 수 없고, 이런 일이 없어지지 않을 것을 안다"면서 “그가 받는 고통과 앞으로의 불이익은, 당사자만 느낄 부당함은 이렇게 작동하는 세상의 너무 작은 틈새에 끼어있어, 당사자가 아니고서는 알지 못하는 것 같다"고 경험자로서 그 고통을 가늠했다.

그러면서 문씨는 "최소한 더 이상 실명은 까지말자"며 "혹시 지금 숨죽이며 숨어다니고 있다면,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된다. 지금은 부모님의 싸움이지만 앞으로는 자신의 싸움이 될 수 있다. 이건 부당한게 맞다"고 주장했다.

문씨의 이같은 글에 누리꾼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맞는 말이다"며 경험자로써 사실을 뛰어넘은 가짜뉴스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조씨를 위로한다는 취지라는 것과 "지금 이 시점에 그냥 가만히 있지"라며 자신과 조씨의 케이스는 완전히 다름에도 두둔하는 것이냐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문준용 페이스북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