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SDA 최우수상' 박찬욱 감독 "한반도 경험, '리틀 드러머 걸' 연출에 큰 영향"

기사승인 2019.08.29  17:13:42

공유
ad38
ad48

박찬욱 감독이 ‘리틀 드러머 걸’로 서울드라마어워즈 최우수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진=왓챠 제공

28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에서 박찬욱 감독의 첫 드라마 연출작 ‘리틀 드러머 걸’이 한국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영국의 ‘버터플라이’ 등을 제치고 최우수 미니시리즈로 선정됐다. ‘리틀 드러머 걸’은 영화감독으로서 세계적 거장의 반열에 오른 박찬욱 감독이 연출한 첫 번째 드라마다. 전체 6편으로 영국 BBC를 통해 첫 방영됐고 국내에서는 OTT 서비스 왓챠플레이를 통해 3월부터 세계 최초로 감독판이 서비스되고 있다.

박찬욱 감독은 “TV 시리즈 연출은 처음인 신인 감독이다. 영광스럽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고등학생 때부터 존경해온 존 르 카레와 작업할 수 있는 기회라 큰 의미가 있었다”며 “분쟁과 긴장으로 점철된 한반도에서 살아온 경험이 팔레스타인 지역의 분쟁을 다루는 이 드라마를 연출하는 데 있어서 큰 영향을 줬다. 세계 분쟁 지역에 평화가 찾아오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소설가 존 르 카레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리틀 드러머 걸’은 1979년 이스라엘 정보국의 비밀 작전에 연루돼 스파이가 된 배우 찰리(플로렌스 퓨)와 그녀를 둘러싼 비밀요원들의 숨막히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 스릴러다. 드라마는 지금까지도 지속되고 있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쟁을 다루고 있다. 박 감독은 이 드라마를 통해 수십년간 되풀이 되고 있는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에 대해 국내에서도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번 최우수 미니시리즈 수상을 기념해 1일 오후 서울 한국영상자료원에서 ‘리틀 드러머 걸’ 전편 상영과 모은영 프로그래머가 진행하는 관객과의 대화(GV)가 열린다. 박찬욱 감독은 이날 GV에 직접 참석해 드라마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놓을 예정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